underfront.com

프론트엔드 개발, 그리고 웹 퍼블리싱

나는 프론트엔드(Front-end) 개발자다. 이전에는 웹 퍼블리셔(Web Publisher)였다. 그렇지만 둘다 하는 일은 같다. 하지만, 그 책임감은 다르다. 요즈음 트위터나 여러곳에서 Front-end  개발과 Web Publisher라는 둘 사이의 논쟁(?)이 있나 보다.

웹 퍼블리셔라는 용어는 웹 표준이라는게 국내에 정착되지 못했을 때에 신현석님께서 먼저 사용하기 시작했다. 그리고, 그분이 다니던 회사에서 웹 퍼블리셔라는 직책으로 일을 했었다. 하지만, 업계의 인식은 그렇지 못했다. 웹 퍼블리셔의 다른 말은 소위 말해 Coder였다. 말 그대로 Code를 만드는 사람이다.

Coder는 이것저것 고려하지 않고 HTML과 CSS를 이용하여 페이지를 찍어내는 사람으로 늘상 인식되어 왔다. 나는 싫어도 업계가 그러했다. 심지어 어떤 개발자는 Coder라는 말은 많이 들어 봤어도 웹 퍼블리셔라는 말은 처음 들어봤고, 무슨일을 하는 지도 모른다고 했다. 또한, 웹 표준이라는 용어도 처음 들어 봤다고.. 그래서, 파견지에 나갈때마다 웹표준과 웹접근성에 대해서 설명하곤 했다. 적어도 나는 그랬다.

그래서 회사를 옮기면서 직책을 Web Publisher와 Front-end Developer 사이에 고민 했었다. 결론은 Front-end Developer로 정했다. 이유는 바로 이전글에도 적었지만 업계의 인식도 있고 개인적으로도 직책에 책임감을 부여하기 위함이었다.

개인적으로는 업무 영역이 그렇게 중요한 건 아니지만 프론트엔드 개발자던 웹 퍼블리셔든 적어도 서버단(Back-end)에서 처리가 불가능한 앞단(Front-end)에서 처리가 가능한 부분까지는 본인의 역할이라고 생각한다. 그러기 위해서는 HTML, CSS, Javascript는 물론이고 서버단언어까지는 어느정도 처리가 가능해야 한다고 생각한다.

잘 모르는 것이라고 하여 자신의 업무 영역이 아닌 것도 아니라는 이야기다.

 

관련글

Leave a Reply

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. Required fields are marked *

*